도망친/조지아 12

35mm 조지아

머리로 이해하고 끝나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 느끼고 행동하기. 그 느낌 촉감을 하드 어딘가에 묻혀있는 여행사진들처럼 두지 않고 일상에 스며들게 하기. '보는 것'이 '사는 것'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나의 사진이 일상의 조각을 만들어가는 데 작은 영향을 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저 남에게 보여주기 위한 사진이나 외부기억장치로 저장해두는 사진의 역할이 아니라사진이 없는 상태에서도 몸이 무엇을 기억할 수 있는 경험들이 있으면 좋겠다. 카즈베기, 시그나기, 트빌리시코니카 헥사/ 후지 컬러200

도망친/조지아 2018.01.14 (2)

35mm 조지아

내가 마지막 여행지를 고른다면 (고향을 제외하고) 여기로 가겠다고 생각했다.꽤 훌륭한 조식을 먹고 오전에는 트레킹을 하고 돌아와서 사우나와 수영을 하고 점심으로 수제버거, 스테이크를 먹는다. 호텔 라운지에서 화가들 책을 보며 낮잠을 조금 자고 일어나서 저녁은 케티노네 집에서 먹는다.케티노네 집에서는 먹고싶은 만큼 와인을 마실 수 있기 때문에 취기가 올라올 때 까지 마시고 팬케잌을 싸온다.호텔로 돌아와서 잔디 위에 누워 쏟아지는 별을 보며 팬케잌과 따뜻한 차를 마시고 하루를 마무리한다. 카즈베기, 주타, 룸스호텔 코니카 헥사, 씨네필름500, 17년 5월

도망친/조지아 2018.01.14 (2)

카즈베기 5일

아침부터 새로운 손님들로 시끌시끌하다. 보통 체크인은 2시 정도인데 이 호스텔은 꼭두 새벽에도, 자정넘은 시간에도 손님 마음이다. 덕분에 이른 아침을 맞았다. 그런데 9시인데도 불구하고(내 여행에서 9시는 초큼 이른 시간이다.) 내가 제일 늦게 준비하는 사람이었다. '부지런'이란 형용사는 한국 여행자에게만 쓰지 않는다. 따뜻한 물은 여전히 나오지 않지만 씻고 짐을싸고 정들었던 트빌리시를 떠났다. 잠을 언제자는지 모르겠는 호스텔 스탭 청년과 사진도 찍고, 페이스북을 공유하며 마지막 인사를 나누고 떠났다. 수줍으면서도 자기 할 일 열심히 하는 그런 청년, 무례하고 예의없는 손님들에게 선으로 맞대응한 청년이었다. 볼 때마다 웃으며 인사해 줬던 그 모습은 오래 기억되겠지. 카즈베기로 가는 마슈르카(미니버스)를 ..

도망친/조지아 2017.06.20

트빌리시 4일

정리하기 귀찮아가지고...네이버 카페 조지아정보마당에 올린 후기를 그냥 긁어왔다. 트빌리시에 있으면서 므츠헤타에 다녀왔습니다. 열시정도에 일어나서 느긋하게 준비하고 디두베역으로 출발!지하철에서 내리니 전에 잘못된 정보를 알려준 경찰이 또 서있었습니다!(그런 일이 있었습니다 흑ㅠㅠ) 인사할까 하다가 심통이 나서 그냥 갔습니다. 디두베역을 나와서 매표소를 찾으러 갑니다. (찾기 어려울 수도 있는데 방송이 흘러나오는 곳으로 따라가다보면 매표소가 있습니다!) 왠지 모를 소리에 이끌려 한 골목으로 들어갔는데 마슈르카 엄청 많이 서있었습니다. 그리고 왠지 느낌에 이곳에서 므츠헤타가는 마슈르카가 있을 것만 같았죠!! 그래서 아저씨들한테 므츠헤타?이러니까 매표소를 알려줬습니당. 편도 1라리에 값싸게 므츠헤타행을 끊었습..

도망친/조지아 2017.06.08 (2)

트빌리시 2일

일찍 일어나서 산책하려고 했는데 10시간을 잤다. 피곤하긴 했나보다. 그래도 꿀잠자서 기분좋게 하루를 시작! 찬물에 머리를 감고 다시 짐을 쌌다. 나는 하루만 있는데도 짐은 왜 다 푸는지. 짐을 싸면서 다음 목적지는 어디로 갈지 정했다. 원래 계획은 바투미로 가려고 했는데 바다에서 놀기에는 생각보다 별로 안더워서 트빌리시로 가기로 했다. 쿠타이시에서 트빌리시 가는 법을 찾아보고 숙소도 예약하고 체크아웃을 했다. 어제 먹은 도넛가게에서 밀크쉐이크를 사먹고 싶었는데 문을 안열었다. 주말이라서 늦게 여나보다 생각하고 맥도날드로 떠났다. 지도에서 볼 때는 금방이었는데 걸으니 꽤 걸렸다. 거의 한 시간을 걸어서 맥도날드에 도착!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시내버스를 탈걸 후회했다. 버스비는 한국돈으로 250원이었는데..

도망친/조지아 2017.06.08

쿠타이시 1일

쪽잠을 자고 부리나케 나왔다. 요 몇일 모든 것을 녹일듯이 뜨겁더니 새벽 공기는 차가웠다. 자크를 목까지 올리고서 늦을까 노심초사하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일찍 준비해도 왜 딱 맞춰서 나가는지 미스테리다. 그래도 늦지 않았다. 문제는 항상 버스가 늦게 와서 내 똥손을 탓하게 하는데 왠일로 버스가 늦지 않고 시간에 왔다. 내 자리에는 금발에 곱슬머리 남자가 앉아 있었다. 내 자리라고 말했더니 다른 자리 많다고 말하며 비켜주려고 했다. 말이라도 하지 말았으면. 그냥 거기 앉으라고, 쿨하게 kein Problem^.~ 해주고 빈 자리에 앉았다. 옆에 한달이라고 말하기에는 민망한 작은 짐 가방을 내려 놓고 창 밖을 봤다. 마침 버스는 엘베 강을 건너고 있었다. 밖에는 밝아오는 하루를 맞이하는 드레스덴이 눈에 들어..

도망친/조지아 2017.0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