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집착저장소

(671)
[potsdamerstrasse 63] + 359 드디어 오래전부터 하고 싶었던 지하철 역 찍기를 했다. 코로나의 여파로 사람이 정말 없었다. 사람이 없는 텅 빈 역사와 지하철을 찍고 싶었었는데 운이 좋았다. 오늘은 3호선을 찍었는데 앞으로 쭉 이어나갈지 여기서 그만할지는 아직 모르겠다. 처음부터 3호선을 고른 이유는 어디선가 3호선이 예쁘다는 말을 들은 기억이 있어서였는데 막상 쭉 보니까 별로 예쁘지는 않았다. 그래도 완료했으니 찍은 사진들은 잘 편집해서 책으로 내야겠다. 사진들은 잘 간직하다가 책으로 내고 나면 블로그에 올려야겠다고 생각했다. 업로드한 사진들은 사진집과는 무관한 사진들로 골랐다. 베를린 지하철은 유리창에 패턴이 있어서 밖에서 내부가 잘 비치지 않는다. 그래서 내가 찍고 싶은 사진 중에 한 부류는 잘 찍을 수 없어서 아쉬웠다. 3호선은..
미다스 황금이 되기를 바라고 만졌는데 닿는 족족 녹이 슬어버리는 녹 가득한 손 녹 물든 마음 머리 맡에는 푸른 물이 떠내려가고 발 아래는 검은 풀이 줄지어간다 녹물 떨어지는 하늘 녹물 넘치는 땅
출발 멀 어 지 는 방 식 은 대 개 가 비 슷 하 다 지 나 가 는 것 을 멀 뚱 히 바 라 보 기
[potsdamerstraße63] + 358 파랑 노랑 빨강으로 빚는다 시로 노래로 사진으로 생기를 불어 넣는다 빛나기를 바란다 여전히 빗나가기만을 반복하고 있지만
[potsdamerstraße 63] +353 베를린으로 이사해서 먹고 자는게 전부. 대부분 가게들은 문을 닫았고 그나마 장사하는 곳도 3시까지만. 코로나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가는 비행기가 변경됐다. 지금 당장 가고 싶지만 비행편이 없어서 마냥 여기에 묶여 있어야 한다. 독일 생활도 내 삶도 이제 얼마 남지 않았다. 기차에서 쓰러지고 집에 와서 죽을 뻔한 뒤로 약 중단. 술을 안마시면 되는데 그럴 수는 없으니까 약을 그만 먹기로 했다. 약을 안먹으니까 확실히 죽는 생각이 잦아졌다. 잦아진 정도가 아니라 하루 종일 죽는 생각. 내가 가진 모든 걸 버렸다. 이제 더 이상 버릴게 남아 있지 않다. 나 자신만 남았다.
함부르크 하루는 비가 내렸고 하루는 해가 떴고 하루는 오락가락했다. 비를 맞으며 걷고 내리쬐는 햇살을 만끽하고 느닷없이 부는 바람을 피했다. 마지막 날 밤에는 우박이 내렸다. 일로 느껴지지 않을 만큼 재밌는 시간을 보냈고 사진은 많이 못찍었지만 영상을 많이 담았다. 맛있는 커피와 예쁜 공간을 찾아다녔다. 하루는 비를 맞다가 텅 빈 술집에서 생맥을 마셨다. 파리 카페에서 영국식 아침을 먹었다. 소세지, 햄버거를 먹었고 중국식당은 두 번 갔다. 필하모니는 방문하지 못했고 미술관에서는 오래 머물렀다. 베를린에서 가져온 딸기와 블루베리는 맛이 없었다. 맨발에 워커를 신고 슈퍼를 다녀왔다. 페니에서 판트도 했다. 과자, 젤리에 맥주를 마셨다. 뒤셀도르프에서 먹던 아이스크림을 샀다. 4개를 남기고 버렸다. 많은 대화를 주고..
제목없음 갑자기 블로그에 들어왔다. 영화 후아유가 생각나서 OST 델리스파이스 차우차우를 듣다가 묘하게 뒤섞인 여러 감정에 이끌려 노트북을 켰다. 기타 반주에 맞춰 연주를 추는 너의 몸짓과 목소리가 주위를 맴돈다. 그리고 지금은 조승우가 부르는 서른 즈음에를 듣는 중. 매일 반복되는 이별이 지친다. 다시 차우차우를 듣는다. 애인이 카메라를 파는게 오빠에게 어떤 느낌이냐고 물었다. 글을 쓰는 사람이라 그녀에게 자신의 손을 스스로 자르는 느낌이라고 말해줬다. 그녀는 나에게 카메라를 팔지 마라고 했다. 말하는 눈이 슬퍼보였다. 카메라는 다 처분하거나 넘겨줬다. 죽은 친구의 영혼이 담긴 카메라를 돈으로 바꿨다. 그 돈으로 다른 친구에게 빌린 돈을 갚기로 했다. 사진은 앞으로 조금만 찍기로 했다. 이제 천천히 지금까지 찍..
NEW YORK +23 오랜만에 근황. 다섯시까지 자다가 잠깐 나가서 저녁 먹고 들어오는 길에 몇 장 찰칵. 여기는 지금 저지시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