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친/독일

슈파이어2

박찬익 2019. 8. 12. 20:50

이제 해가 확실히 늦게 뜬다. 가을이 점점 오고있다. 여섯시에 일어나서 동네를 한바퀴 또 돌았다. 아직 하루를 시작하기 전이라 매우 한산하고 조용했다. 어제 저녁과는 또 다른 분위기에 새로운 곳 같았다. 밤에는 보지 못했던 구석구석을 꼼꼼하게 살펴보고 어디가 좋을지 머리 속으로 상상했다. 그 포인트에서 찍지는 않지만 나름대로 이미지를 그려보는게 큰 도움을 준다.

숙소에서 5유로에 아침을 제공하는데, 갓 구운 빵, 직접 만든 여러 종류의 잼들, 버터, 갓 짜낸 쥬스, 뮈슬리, 소세지, 햄, 과일 등등 독일식 아침이었다.  있는거 전부 다 먹으려고 했는데 시간이 없어 실패했다. 아침에 산책하며 너무 여유를 부렸다.

식 전에 한시간 반 갸랑 촬영을 하고 결혼식을 진행했다. 독일 암트에서 하는 결혼은 처음이라 신기했다. 나는 열심히 사진을 찍었다. 나중에 결혼식을 몇번 더 경험하고 나면 독일 결혼에 관해 포스팅해도 재밌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려면 친구를 사겨야하는데... ㅎㅎㅎ

'도망친 > 독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85mm 뒤셀도르프  (4) 2019.09.15
35mm Frankfurt  (2) 2019.09.14
슈파이어2  (0) 2019.08.12
슈파이어 1  (0) 2019.08.11
뒤셀도르프  (0) 2019.05.30
벚꽃  (2) 2019.04.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