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친/독일

뮌헨

박찬익 2018. 8. 27. 14:21

누군가가 보내준 카톡.


하지만 이럴 때면 작년의 도교 수업에서 잊히지 않는 교수님의 말을 떠올리게 되는 것이다. 사람들은 감정을 자신의 것으로 착각하고 사는 게 아닐까 하는. 사실 감정은 내가 내 멋대로 부릴 수 있는 온전한 내 소유의 것이 아니라, 외부에 의해 물결치고 일렁이는 나와 세계 사이의 것이라고. 내가 오롯이 소유하고 통제할 수 있다는 건 단지 오해이며 환상이고, 사실은 나도 절대 어떻게 할 수 없는, 바람이 불면 파도가 쳐야 하는, 그런 존재라고.






























'도망친 > 독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쾰른  (0) 2018.10.13
프랑크푸르트  (4) 2018.08.27
뮌헨  (0) 2018.08.27
쾰른  (3) 2018.07.09
프랑크푸르트  (0) 2018.07.04
베를린  (5) 2018.06.02